본문으로 바로가기

1970년대

자유언론실천선언

긴급조치 1호·2호와 긴급조치 4호 발동으로 수많은 학생·종교인·지식인들이 투옥되고 고문에 의한 조작으로 사형과 무기징역이 무더기로 선고되는 상황이었지만 긴급조치로 인해 재갈이 물린 언론은 한마디의 방송이나 한 줄의 보도도 할 수 없었다. 1974년 10월 19일 문공부장관은 각 신문사 편집국장과 방송국장을 소집하...

긴급조치 1호·2호와 긴급조치 4호 발동으로 수많은 학생·종교인·지식인들이 투옥되고 고문에 의한 조작으로 사형과 무기징역이 무더기로 선고되는 상황이었지만 긴급조치로 인해 재갈이 물린 언론은 한마디의 방송이나 한 줄의 보도도 할 수 없었다. 1974년 10월 19일 문공부장관은 각 신문사 편집국장과 방송국장을 소집하여 ① 시위·연좌·퇴학 처분·휴강·개강 등 학원 내의 움직임 ② 종교계의 민권운동 ③ 월남에서의 반독재, 반티우 운동 ④ 연탄 기근 문제 등 사회불안을 조성할 우려가 있는 기사를 취급하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하기까지 하였다.

이러한 언론현실 속에서도 동아일보에서는 이계익 기자를 중심으로 자유언론실천운동이 내밀하게 준비되었다. 10월 23일 동아일보에 서울 농대생 데모 기사와 관련하여 송건호 편집국장 등 3명이 연행되자 기자들은 철야농성을 시작했다. 10월 24일 오전 9시 15분 동아일보 기자 180여 명은 편집국에 모여 <자유언론실천선언>을 발표하고 외부의 간섭 배제, 기관원의 출입 거부, 기자의 불법연행 거부 등을 결의했다. 기자들은 선언과 동시에 선언문과 결의사항을 보도하기로 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제작을 거부하기로 했다. 1974년 10월 24일자 동아일보는 10월 25일 오전 1시에 제작되어 나왔다. 그 신문에는 <자유언론실천선언> 기사가 1면 3단으로 보도되어 있었다.

동아일보 기자들의 <자유언론실천선언>은 즉시 각 언론사로 번져갔다. 10월 24일 밤 조선일보사 기자 150여 명은 <언론자유 회복을 위한 선언문>을 채택하였고, 한국일보 기자 130여 명은 사장과 편집국장 연행 사실의 신문보도를 요구하며 제작거부와 철야농성에 이어 25일 새벽 <민주언론 수호를 위한 결의문>과 4개 항의 행동지침을 채택했다. 이외에 관영방송과 정부 기관지 및 여당계 신문과 방송사를 포함한 전국 31개 신문·방송·통신 기자들도 일제히 자유언론의 기치를 들고 일어섰다. 자유언론 실천 운동에 나선 기자들은 박정권과 회사로부터 이중적인 탄압을 받으면서도 통제되어 있던 여러 소식들을 보도했다. 그러나 아직도 금기시되거나 누락되는 기사가 많았다. 특히 민청학련 사건과 인혁당 사건 관련자들의 고문조작 사실, 종교계를 비롯한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보도는 여전히 지면에 실리지 못했다. 11월 11일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개최하는 인권회복기도회가 전국에서 동시에 열렸다. 동아일보는 이 사건을 사회면 머리기사로 실으려는 기자들과 박정권에 굴복해버린 경영진의 갈등으로 11월 12일자 신문이 휴간되었고, 동아방송도 제작 거부와 함께 11월 12일 낮 12시부터 6시까지 뉴스 방송을 중지하였다. 이 기사는 11월 13일에 사회면 중간 톱으로 사진과 함께 크게 보도되었다.

신문제작은 송건호 편집국장의 ‘언론인의 양심에 따라 정상적인 신문을 만들겠다’는 단호한 공약에 따라 다시 이루어졌다. 이를 시작으로 동아일보는 야당관련 기사를 크게 다루는가 하면, 사설에서 개헌문제를 제기하고, 민주화 세력의 움직임을 크게 보도하였다. 12월 20일 동아일보에 대한 광고탄압이 시작되었다. 박정권은 기자들의 자유언론을 위한 노력을 봉쇄하기 위해 아예 동아일보를 폐간시킬 작정을 하였다. 박정권은 동아일보의 광고주들에게 압력을 가하였고, 20일부터 무더기 해약사태가 벌어졌다. 본격적인 광고 해약은 24일부터였다. 백지 광고를 싣게 된 26일에는 평상시의 절반도 안 되는 광고만이 들어 왔으며, 광고탄압이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난 1월 25일에는 상품광고의 98%가 떨어져 나갔다. 이러한 상황은 동아방송, 󰡔신동아󰡕, 󰡔여성동아󰡕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기자들은 12월 25일 오전 편집국에서 긴급총회를 갖고 광고 계약의 철회 경위 보도, 백지광고 제작 등을 결의했다. 12월 26일 광고해약사태 보도와 함께 백지광고가 게재되었다. 그 즉시 재야 각 단체 등의 항의와 지원성명이 줄이었고 백지광고는 격려광고로 대치되었다. 12월 30일부터 격려광고가 쏟아져 들어오기 시작했다. 1974년 1월 4일에는 평상시 광고대금의 2배를 넘었다. 재야단체뿐 아니라 국내외 각계각층과 익명의 시민들로부터 격려 광고가 밀려들었다. 신·구교 기독교인, 불교도, 은행원, 대학생, 고등학생, 중학생, 책장사, 예비군, 버스 안내양, 음악인, 연극인, 시인, 노동자 등 다양한 사람들로부터 격려광고와 성금이 줄을 이었다. 격려 광고는 동아일보 기자들의 대량 무더기 해고사태가 일어날 때까지 3개월여 동안 계속되었다.

자유언론실천선언은 박정권의 무자비한 언론탄압에 맞서 그 이전 언론자유수호운동의 방어적 자세에서 실천이라는 능동적 자세로 언론자유를 위한 적극적 행동을 분명히 했다. 또한 광고탄압에 맞선 백지광고와 이를 메우는 격려광고는 언론자유를 위한 기자들의 적극적 움직임과 함께 권력의 언론탄압에 맞선 국민들의 애타는 갈망을 표현하였다.

주요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편, 『한국민주화운동사 연표』 김정남, 『진실, 광장에 서다』 한승헌 외, 『유신체제와 민주화운동』

내용보기

사료소개

약 50건의 사료가 소장되어 있다. 10월 24일 자유언론실천선언과 관련하여 <自由言論이란 무엇인가?>(등록번호 : 40818)는 반드시 확인해보아야 할 사료다. <東亞自由言論守護鬪爭委員會 機構表>(등록번호 : 109678)는 동아일보 참여기자들의 면면을 볼 수 있다. 동아일보 노조원들을 위한 <알림>은 동아일보 탄압의 긴급한 상황과 행동방침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記協 東亞日報分會 알림>(등록번호 : 89854), <알림>(등록번호 : 43060), <알림 No. 2[동아일보분회원들에게 결의를 다지자는 내용의 글]>(등록번호 : 78318)은 무더기 해약사태가 벌어진 12월 20일부터 백지광고를 결의한 12월 26일 사이의 상황을 알 수 있게 한다. 또한 <自由言論實踐綱領>(등록번호 : 18843), <「東亞」事態의 眞相>(등록번호 : 577494)도 살펴볼 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