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聲明[리영희씨 연행에 대한 진상공개를 요구 관련]

성명

우리는 조선일보 외신부장을 역임하고 자유언론의
창달을 위해 헌신해온 언론인 리영희 씨가 지난 11월
24일 오전 수사기관에 연행된 후 10여 일이 지나도록
계속 억류돼 있는 사태를 중시한다.
리영희 씨는 소속불명의 수사관이라 자칭하는 사람
들에 의해 명확한 이유의 제시 없이 가택수색 끝에 연
행되어 혐의 사실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억류되고 있
던 중 12월 1일 오후에야 용산결찰서에 구속된 사실
을 확인하였다.
리영희 씨는 그간 신문, 잡지 등에 발표한 수많은
논설과 이를 엮은 <전환시대의 논리> 등 많은 저서
를 통해 우리의 낙후된 의식을 깨우치고 경직된 현실
감각의 국제적 지평을 넓혀준 탁월한 식견과 지조
의 언론인이다.
우리는 이 사태가 일간신문, 방송의 질식상태를 확대
시키는, 양식있는 언론인에 대한 새로운 언론탄압의
양상으로 중시하고, 이문제의 본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사건의 추이를 예의주시할 것임을 밝힌다.
이땅에 자유언론을 실천, 구현하기 위해 진력하다
1975년 3월 파직 당한 우리 조선일보 파면기자 33
인은 오늘의 어두운 언론현실을 지켜보며 우리들의
자유언론의 실천의지를 뜨거운 가슴으로 재확인하며
리영희 씨 연행에 대한 당국의 즉각적인 진상공개를 요구
한다. 또한 그의 구금이 언론에 대한 새로운 탄압의 일환임이
명백해 질 경우 우리는 모든 역량을 다하여 이를 밝히고
리영희 씨를 돕기 위한 운동에 나설 것임을 확인한다.

1977. 12. 3.
조선일보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사료정보

  • 생산자 : 朝鮮日報自由言論수호투쟁위원회
  • 생산일자 : 1977.12.03
  • 형태 : 문서류
  • 기증자 : 리영희
  • 구분 : 문서
  • 분량 : 1 페이지
  • 등록번호 : 00530440

이 사료가 속한 묶음

  • 연결된 내용이 없습니다.

트랜스크립션 참여방법

  1. 1

    트랜스크립션 사료배정

    아키비스트가 참여자에게
    트랜스크립션 대상 사료를
    배정 해준다.

  2. 2

    트랜스크립션 선택

    트랜스크립션 내용 보기
    참여자는 아키비스트가 전달해준
    경로를 통해 트랜스크립션할
    사료를 직접 선택하여
    트랩스크립션을 할 수 있다

  3. 3

    트랜스크립션 작성

    페이지 선택 한 뒤 트랜스크립션을
    작성 할 수 있으며, 작성 중에 수시로
    임시저장이 가능하다.
    수행 기간 내에 언제든지
    수정 가능하다.

  4. 4

    트랜스크립션 검수

    아키비스트는 작성된
    트랜스크립션을 검수한다.

  5. 5

    트랜스크립션 게재

    검수 완료된 트랜스크립션은
    게재 승인 되며, 참여자의
    마이페이지와 해당사료
    페이지 내에서 작성한 트랜
    스크립션을 확인 할 수 있다.

저작권 안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은 박용수 선생님으로부터 사용권을 받아 운영하고 있습니다. 서비스 이용 외에 무단전재 또는 재배포로 인한 명예훼손, 초상권 침해, 재산상의 피해 등이 발생할 경우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사진 사용 안내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과 일정한 절차를 거쳐 사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