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제2차 마산의거

3월 15일에 벌어진 1차 시위에서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는데, 이때 김주열 군이 실종되었다. 그런데 4월 11일에 실종되었던 김주열 군이 머리에 최루탄이 박힌 처참한 모습으로 바다에 떠올랐다. 이 소식은 순식간에 시민들에게 알려졌고, 도립병원에 안치된 김 군의 처참한 모습을 확인한 시민들은 다시 시위대를 형성하여 시위를 시작했다.
순식간에 3만여 명으로 불어난 분노한 시민들은 파출소와 관공서에 불을 지르는 등 이승만 정권의 만행에 강력히 항의했다. 자정무렵에 자진해산했지만 이 과정에서 시민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시위는 다음날에도 대대적으로 이어졌다. 도립병원에 몰려간 시위대는 김주열 군의 죽음에 애도를 표한 뒤 해산했지만, 경찰은 시위 주동자를 색출한다면서 다시 시민들을 마구 연행하자 시위는 다시 시작되었다.
경찰은 시위의 배후에 불순세력이 있다고 발표하였다.

사진 저작권 안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은 각각의 저작권자로부터 사용권을 획득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본 서비스 이용 외에 무단전재 또는 재배포로 인한 명예훼손, 초상권 침해, 재산상의 피해 등이 발생할 경우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사진 사용 안내
생산자 및 기증자가 ‘박용수’인 사진의 사용은 구매신청을 클릭하여 직접 사진 구매 신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자 및 기증자가 ‘경향신문사’인 사진의 사용은 경향신문사 담당자(02-3701-1635)를 통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그 외의 생산자 및 기증자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 담당자( thkder@kdemo.or.kr / 031-361-9588 )에 문의바랍니다.
자세히보기